파로호 수달길, 80년의 비밀을 품은 강변길

파로호 수달길 관련 정보입니다. 파로호는 화천댐 건설로 인해 1944년 생겨난 인공 호수입니다. 하지만 80년이라는 세월 동안 이 아름다운 호수의 존재가 세상에 크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최근에야 파로호를 따라 조성된 ‘수달길’이 개방되면서, 많은 이들이 이 숨겨진 보석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파로호 수달길은 천연기념물인 수달을 보호하고 연구하는 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시작하여, 초록빛 숲길을 따라 아름다운 호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트레킹 코스입니다.

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시작하는 여정

수달길은 멸종 위기종인 천연기념물 수달을 보호하고 연구하는 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시작합니다. 귀여운 수달 조형물들이 반겨주는 수달길 입구에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트레킹을 시작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파로호 수달길 시작점
파로호 수달길 시작점

초록빛 숲길, 자연과 하나 되다

수달길은 5.3km의 구간 동안 파로호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되었습니다. 특히 육지송쉼터까지 이어지는 구간은 완만한 경사의 흙길로 이루어져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습니다.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수 백년 이상 된 소나무 군락과 아름드리 활엽수들이 만들어내는 웅장한 풍경에 감탄하게 됩니다.

쉼터에 머물며 파로호의 풍경에 빠지다

수달쉼터, 둔전쉼터, 등잔거리쉼터, 솔베루쉼터, 육지송쉼터 등 곳곳에 마련된 쉼터는 지친 발걸음을 쉬어가며 파로호의 절경을 감상하기에 더없이 좋습니다.

  • 잔잔한 수면 위로 하얀 포말을 그리며 지나가는 보트,
  •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유유히 비행하는 백로,
  • 시간이 멈춘 듯 고요하게 펼쳐진 푸른 호수,

이 모든 풍경들이 마치 한 폭의 그림처럼 눈앞에 펼쳐집니다.

신내마을에서 만나는 또 다른 세상

육지송쉼터를 지나면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반복되며 본격적인 트레킹 코스가 시작됩니다. 신내마을까지 이어지는 이 구간은 다소 힘들 수 있지만, 80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았던 원시림의 신비로움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신내 마을은 70대 중반까지 초등학교가 있을 정도로 비교적 큰 동네였습니다. 이후 정부의 산림녹화 정책에 따라 화전민들이 대거 이주하면서 텅빈 동네로 탈바뀜한 것입니다.

이후 신내 마을은 낚시꾼들의 천국이었습니다. 낚시대만 드리우면 팔뚝만한 잉어나 향어, 붕어들이 올라오는 건 자연스런 풍경이었습니다.

그랬던 것이 수질 개선을 위한 가두리 철거와 북한의 금강산댐 건설로 인한 길어진 물고임 현상에 따른 수질변화로 민물고기 보고가 무너졌습니다.

자연이 전하는 위로와 감동

파로호 수달길 트레킹은 단순히 걷는 것 이상의 특별한 경험을 선물합니다.

  • 숲길을 걸으며 마시는 맑은 공기는 몸과 마음을 정화하고,
  • 바람에 스치는 나뭇잎 소리와 새들의 지저귐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잊게 합니다.
  • 때로는 숲길에서 만나는 예상치 못한 동물 친구들이 트레킹의 즐거움을 더하기도 합니다.

다시 찾고 싶은 마법 같은 길

파로호 수달길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채 찾는 이들에게 힐링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 일상에 지쳐 위로가 필요할 때,
  • 자연과 하나 되는 특별한 경험을 하고 싶을 때,
  • 80년의 시간이 만든 신비로운 풍경을 만나고 싶을 때,
  • 맹목적으로 혼자가 되고 싶을 때,

파로호 수달길은 그 길을 걷는 모든 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할 것입니다.

기타 정보

<교통>

1코스 : 화천읍내⇒간동면 오음 사거리(25분 소요)⇒방천리 방향 고갯길(10분 정도)⇒한국수달연구센터(5~7분 소요)

2코스 : 서울⇒중앙고속도로 춘천톨게이트⇒양구방향 국도⇒(배후령 터널)⇒간척리 회전교차로⇒오음리⇒방천리 방향⇒한국수달연구센터

<추천 주변 볼거리>

  • 백암산 전망대 : 케이블카를 이용해 정상에 오르면 북한 금강산댐을 볼 수 있습니다. 사전에 화천군청에 예약 후 군부대로부터 신원확인을 받은 후 이용 가능합니다.
  • 파로호 뱃길 여행 : 구만리 뱃터~평화의댐(편도 1시간 30분 소요), 4월~11월까지 매일 오전10시, 14시 2회 운항합니다.
  • 베트남파병용사 만남의 장 : 간동면 오음리 소재, 과거 월남파병 가기전 훈련소가 있던 곳입니다. 월남파병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 파로호 안보전시관 : 6.25 전쟁 당시 파로호 전투에 대한 기록을 볼 수 있습니다. 관리자에게 설명을 부탁하면 파로호 역사와 전쟁사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결론

파로호 수달길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채 찾는 이들에게 힐링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일상에 지친 이들, 자연과 하나 되는 경험을 원하는 이들, 80년의 시간이 만든 신비로운 풍경을 만나고 싶은 이들이 이 길을 걸으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파로호 수달길은 마치 마법 같은 길, 다시 찾고 싶은 길이 되어 줄 것입니다.